망상 해변에 살아남은 소나무. 살아남기 위해 눈물처럼 송진을 계속 흘리며, 스스로 치유하고 있다.6월 2일 어제 ‘바질’에서는 지난 4월에 일어났던 강원도 고성 산불 피해지역을 다녀왔습니다.
바질을 만드는 윌든이 후원하는 ‘생명의 숲’을 통해서 다녀왔는데요,
20명이 서울 잠실에서 두 시간을 좀 넘게 달려 동해휴게소와 망상해변 일대를 둘러왔습니다.

 

타버린 소나무 아래로 초록빛깔로 살아남은 활엽수 씨앗들이 싹을 틔워 자라고 있다.

산불이 난 자리에 불타버린 나무들은 치워졌고, 그 빈 자리에 활엽수들이 새까맣게 타버린 소나무들 사이로 자라고 있었습니다.

동해휴게소에서 도로 너머까지 튄 불꽃이 해얀가의 해송림을 모두 태우고, 나무에 가려졌던 공장건물만 덩그라니 남겼다.

하지만, 도로 너머로 넘어가 바닷가 소나무숲을 태우고 공장만 덩그라니 남겨진, 비어버린 땅은 산불이 나던 그 날, 얼마나 격렬했었는지 짐작할 수 있었습니다.

살아남은 나무.. 눈물처럼 송진을 흘리고 있다.

살아남은 소나무들은 송진을 눈물처럼 내뿜으며, 살아남기 위해 사투를 벌이고 있었습니다. 손으로 만진 소나무에서 묻어온 강한 향은 얼마나 지금 힘겨운 싸움을 벌이고 있는지 느끼게 해 주었습니다.

화상치료 중인 소나무들

황토를 바른 채, 아직 화상치료를 하고 있는 소나무들도 있었습니다.
이들의 운명은 한 두 해 더 살아봐야 살아남을 수 있을지 알 수 있다고 합니다.

잘려나간 둥지. 하트모양의 나이테가 희망을 이야기하는 것 같다.

이들은 살아남았지만, 결국은 살아남지 못하고 잘려나간 나무도 있었습니다. 잘려나가면서도 희망을 버리지 말라는 듯, 나이테로 하트를 그려놓은 것 같았습니다.

살아남지 못하거나 못할 소나무는 잘려나갔고, 저 멀리 잘려진 소나무들이 분쇄된 톱밥이 쌓여있다.

잘려나간 나무들은 분쇄되어 원래는 그들이 있었을 자리에 톱밥으로 쌓여있었습니다.

불타버린 숲은 어떻게 복구할 것인지에 대한 논의를 거쳐 빠르면 내년 이후에나 나무가 심겨질 것 같다고 합니다.

산불이 지나간 자리, 이제 진짜 제대로 다시 숲을 살릴 차례입니다. 숲을 살리기 위한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합니다.

<숲의 주요한 역할 몇 가지>

– 지구온난화를 줄이기 위한 이산화탄소 흡수
– 미세먼지 정화 작용
– 빗물 보존 및 물 정화를 통한 수자원 보호
– 다양한 생물 서식처

 

숲은 우리가 가꾸고 아껴야 할 소중한 존재입니다.

 

by 환경잡지 바질